2013 아빠 외가집 놀러가기 #3

마지막 날에는 파도가 좀 셌어요


우리가 놀던 자리에서 금방 일어나지 않고 계속 놀고 있었으면


아마 파도가 넘어와서 우리는 홀딱 젖었을지도 몰라요




마지막 날에는 뽑기를 막 달렸답니다. 엄마를 돌라서 두판이고 세판이고 했지만


사실 뽑는것 보다는 입에 넣는게 더 바빴어요.



너무 밖을 많이 돌아다녔던 탓인지 서울오는 기차를 타기도 전에 모두 잠들어버렸습니다.



Canon EOS 5D Mark III | 50.0mm | 2013:03:03 10:49:23



Canon EOS 5D Mark III | 50.0mm | 2013:03:03 10:53:17



Canon EOS 5D Mark III | 50.0mm | 2013:03:03 10:55:50



Canon EOS 5D Mark III | 50.0mm | 2013:03:03 11:05:33



Canon EOS 5D Mark III | 50.0mm | 2013:03:03 11:06:05



Canon EOS 5D Mark III | 50.0mm | 2013:03:03 11:06:31



Canon EOS 5D Mark III | 50.0mm | 2013:03:03 11:06:53



Canon EOS 5D Mark III | 50.0mm | 2013:03:03 11:08:35



Canon EOS 5D Mark III | 50.0mm | 2013:03:03 11:10:38



Canon EOS 5D Mark III | 50.0mm | 2013:03:03 11:14:30



Canon EOS 5D Mark III | 50.0mm | 2013:03:03 11:19:20



Canon EOS 5D Mark III | 50.0mm | 2013:03:03 14:24:25



Canon EOS 5D Mark III | 50.0mm | 2013:03:03 16:33:09


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
신고
Trackback 0 Comment 0
prev 1 2 3 4 ··· 376 next


티스토리 툴바